작가 송길한, 영화의 영혼을 쓰다